TIBF 2016 참관기

9월23~25일동안 도쿄에서 열리는 TIBF 2016(http://www.bookfair.jp/en/)에 참관하고 왔습니다. 행사장으로 이동하는 지하철 입니다. 일본도 지하철에서 책보다 스마트폰을 보는 사람이 10에 7은 되네요. 2~3은 꼭 책을 읽는 모습이 보이긴 합니다.

img_5176

무인열차로 유명한 유리카모메를 타고 국제회의장으로 갑니다. 오다이바를 지날때 건담도 슬쩍 보였는데..결국 사진은 못 찍었습니다. 행사는 도쿄국제전시장 서2관에서 열렸습니다.

img_5181 img_5186

행사장앞 등록대에는 참가자 등록을 하려는 사람들로 장사진입니다.

img_5190

행사장 내부에는 스탬프를 찍을 수 있는곳이 여러군데 보입니다. 아이들을 위한 배려같네요.

img_5192

이번 출장으로 알게된 보이저사의 부스입니다. 전자출판쪽 서비스를 여럿 운영하는 회사입니다. 부스 옆에 작은 세미나 장을 만들어 놓고 2일에 걸쳐 세미나를 열정도로 규모가 큽니다. 사업도 많이 하는것으로 보입니다.

img_5195 img_5204

만화를 전문으로 하는 Tokadata 서비스 부스입니다. 몽골에 외주를 준다고 하네요.

img_5197

이게 뭘까요. 90년 역사를 자랑하는 인쇄업체가 자기들이 사용하는 색상표를 전시하고 있습니다.

img_5202 img_5203

행사장에서는 다양한 행사가 열립니다. 그중 재밌게 본 줄넘기 저자의 줄넘기 시범입니다.

일본하면 만화죠. 아톰,사이버009,블랙잭 등 수많은 명작을 가진 데츠카 오사무 서점입니다. 부스 전체가 데츠카 오사무 책입니다. 블랙잭 박스셋 탐나지만 꾹 참았습니다.

img_5230 img_5227

초미니 사이즈 오사무 시리즈 만화책입니다. 크기가 아이폰5 반 밖에 안됩니다.

img_5246 20160924_002715_resized

저에게는 원피스로 친숙한(^^) 집영사 부스가 크게 위치해 있네요.

img_5235

다른 한쪽에는 130년된 출판사가 자신들이 만든 책을 전시하고 있습니다. 130년이면 대충 계산해도 1880년부터 책을 만들었다는 거죠. 여기 보면 수십년된 출판사도 여럿 보이는데 그중에서도 최고인거 같습니다.

img_5236

한쪽에 마련된 세미나장에서는 전자출판에 대한 발표와 패널토의가 진행됐는데 자리가 만석인건 물론이고 서서 듣는 사람도 많았습니다. 전자출판 부스가 몇개 없어 실망했는데 관심은 많은가 봅니다.

img_5238

한쪽편에는 북 디자인 수상작을 전시하고 있습니다. 판매용은 아니라고 하는데 가격표가 있는거 보니 다른곳에서 살수 있는거 같습니다. 정말 멋진 책이 많더군요. 특히 일본 풍속화를 모아 만든 책과 사전으로 보이는 책은 진짜 최고.

img_5249

일본은 문고판을 많이 봅니다. 구간은 대부분 문고판으로 나와 있는데 이 문고판을 예쁘게 싸서 볼수 있는 북커버가 또 인기입니다. 디자인도 다양하고 재질도 가죽,종이,천 등 다양합니다.

img_5267

직접 책갈피를 만들수 있는 데코테이프도 팝니다. 방문객은 원하는 만큼 만들어 가지고 갈수 있습니다.

img_5270

출판시장이 커서 규모가 더 클것으로 기대했는데 국내 전시회와 크게 차이는 없네요. 다양한 이벤트가 열리는게 좀 신기했고, 만화 시장이 커서 볼거리가 많았습니다. 역사를 자랑하는 출판사, 인쇄업체가 많은건 좀 부럽네요.

실망한 부분도 있지만 와보길 잘한거 같습니다. 역시 직접 봐야 감이 오네요. 여기서 보고 배운걸 어떻게 서비스에 녹일지 고민해야겠네요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